5월 052017
 

USB 유선랜 어뎁터를 구매하게된 것은, 집에 있는 공유기가 802.11n 밖에 지원하지 았고 주변의 네트워크 환경 때문인지 대역폭이 널뛰기 하는 현상에다가 무엇보다도 내부 데이터 서버로 데이터 백업시 느린 대역폭으로 너무 많은 시간이 소모되는 문제가 있었기 때문이다. 공유기를 업그레이드해서 해결하는 방법도 있겠지만 어차피 노트북과 공유기 사이의 거리가 바로 옆에 붙어 있을 정도로 가까웠기 때문에 외부환경에 강한 유선랜으로 연결하기로 하였다. 이 경우 필자의 맥북프로에서는 썬더볼트 이더넷 어뎁터를 사용하면 되는데 안타깝게도 듀얼 모티터를 사용중이기 때문에 2개 있는 썬더볼트를 다 써버렸기 때문에 USB쪽으로 눈을 돌려야 했다. 그래서 여러 USB유선랜 어뎁터를 찾아보던 도중, USB포트를 제공하는 어뎁터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어 구매하게 되었다. 맥북프로레티나 2012년도 모델은 USB포트가 2개밖에 없기 때문에 USB포트도 살리면서 유선랜도 추가적으로 쓸 수 있는 Moshi USB유선랜 어뎁터는 최적의 선택이였다.

USB3.0 to Gigabit Ethernet Adapter 포장 앞면

일반적인 케이블 포장이였고, 안의 내용물이 보이게 되어 있어서 USB3.0 소켓을 하나 제공하는 것을 겉만 보고도 알 수 있도록 해두었다.

Mosh USB 3.0 to Ethernet adapter 포장 뒷면

맥북 에어에서 인터넷을 연결하는 방법이라고 써있는데 옛날에 맥북에어에 썬더볼트 없을 때 나온 상품인 것 같다. 실제로는 윈도우, 맥, 리눅스에서 사용해도 문제 없다고 한다. 최대 1,000Mbps로 동작 가능하다는 이야기 적혀있었다.

Moshi 어뎁터와 애플 정품 썬더볼트용 기가 이더넷 어뎁터 크기 비교

정품 기가 이더넷 어뎁터에 비해서는 크기가 크지만 USB3.0을 사용하기 위한 소켓이 추가되어 있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Moshi 어뎁터와 애플 정품 썬더볼트용 기가 이더넷 어뎁터 크기 비교(이더넷포트 쪽)

너비는 타이트하게 딱 맞는 정품 어뎁터에 비해서는 크다. 실제로 무게차이는 별로 안나게 느껴졌다. 제질은 Moshi쪽은 알루미늄 느낌이 나는 제질이였고, 애플제품은 플라스틱 제질의 느낌으로 차이가 있었다.

Moshi 어뎁터 – USB소켓 쪽 사진

Moshi 어뎁터의 소켓을 자세히 보면 색깔은 흰색이지만 사용설명서에 따르면 USB3.0이 지원되는 포트이다. 요즘 USB Type-C가 인기지만 USB Type-C를 사용하는 장비를 가지고 있는 것이 없어서 크게 의미는 없었다. 정 필요하면 miniUSB를 USB Type-C로 변환하는 케이블을 사서 쓰면 된다.

최종적으로 설치 결과

기존에 모니터로 연결되던 선과 무선랜어뎁터를 연결하고 Dell모니터의 USB허브로 연결되던 선을 Moshi 어뎁터에 연결했다. 그렇게 설치하니 깔끔하게 설치완료되었다. 물론 USB3.0은 5Gbps라는 속도 한계가 있긴 하지만 동시에 대역폭을 전부 소모해버릴 정도의 장비는 가지고 있지 않기 때문에 문제 없을 것이다.

과연 Moshi 어뎁터는 내가 만족할 수 있는 퍼포먼스를 제공해 주고 있을까?란 궁금증이 들어서 직접 테스트 해보기로 했다. 간단한 테스트라 정확히 측정된 것이 맞냐는 반론이 있을 수 있는데 대략적인 부분만 확인하기 위함이기 때문에 이해하고 넘어가도록 하자.

테스트 구성도

테스트 환경은 위와 같다. 끝판왕이라 불리우는 ASUS N54U 공유기와 테스트로 쓸 서버를 준비하였다. ASUS N54U는 1Gbps를 지원하는 스위치로 4개의 포트를 지원한다. 마찬가지로 MicroServer G7 서버도 1Gbps를 지원하며 Moshi 어뎁터도 마찬가지이다. 선들은 각각 Full Duplex 모드로 연결되어 있으며 Fibre Channel은 물론 On된 상태로 동작한다. Macbook Pro retina mid2012모델은 802.11n까지만 지원하지만 네트워크 카드 업그레이드를 통해 802.11ac를 사용 가능하도록 해두었다. 하지만 ASUS N54U의 한계로 802.11n으로 접속하여 테스트 하였다. 채널은 5GHz 대역을 이용하였다. 부하는 최대로 줄이기 위해 최대한 네트워크, CPU 등의 작업이 일어날 만한 요소들은 제거했으나 완전하게 제거할 수기에는 한계가 있었다.

테스트는 iperf 라는 툴을 이용하였다. 설치도 쉽고 간단히 테스트하기에 좋아 보였기 때문에 선택하였다.

우분투(16.04)의 경우 sudo apt-get install iperf 로 끝났고, 맥의 경우 brew install iperf 로 끝! 간편히 설치 가능하다. 서버에서는 iperf -s -p 5000 이란 명령어로 실행하면 되고, 클라이언트의 경우에는 iperf -c <<host ip address>> -p 5000 으로 실행 가능하다. 간단하므로 이 정도로 간략하게 설명하겠다.

결과를 보면 아래와 같다.

Moshi adapter 성능 측정

애플 정픔 기가비트 이더넷 어댑터

802.11n Wi-fi 성능 측정 결과

간단히 정리하면 아래와 같다.

  • 802.11n : 266Mbps   (최대 성능 300Mbps)
  • Moshi 어댑터 : 932Mbps (최대 성능 1000Mbps)
  • 애플 정품 어댑터 : 940Mbps (최대 성능 1000Mbps)

모든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요소를 제거하지 않은 테스트이기 때문에 코멘트를 하는 것이 조심스럽지만 모든 테스트에서 거의 최대 성능 가까이 속도가 나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Moshi어뎁터가 성능이 아주 약간 적게 나왔지만, 여러번 실험하면 그 차이는 거의 없어진다. Moshi 어뎁터나 정품 어뎁터나 크게 네트워크 성능 차이가 발생하지는 않았다. 딱히 성능 때문에 불안해할 필요는 없어 보인다. 어차피 USB3.0이나 선더볼트나 데이지채인으로 연결하면 전체 대역폭을 나눠 쓰게 되는 건 마찬가지이다.

결과적으로 Moshi USB3.0 to Ethernet adapter를 선택한 것은 적절한 선택이였으며 속도도 거의 최대 성능에 가깝게 나왔다. 기존에 무선으로 데이터 전송할 때 보다, 실제로 3배이상 빨라져서 내부 서버 사이에서 데이터를 주고 받는 시간을 절약할 수 있게 되어서 매우 고무적이었다. 만약 집에서 유선랜을 아직 쓰고계신 분이 있고, 썬더볼트 포트가 부족한 경우에 USB3.0을 사용 중이라면 매우 좋은 선택이 될 것이라고 확신한다.

 


 Leave a Reply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class="" title="" data-url="">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pre class="" title="" data-url=""> <span class="" title="" data-url="">

(필수)

(필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