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 312011
 

  정말 이런 저런 여러가지 일이 있었다. 뭐.. 매년 안그렇겠는가? 매년 여러가지 일이 있었다.

  사실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양력’이라든지 ‘음력’과 같은 것도 편의상 만든 것에 불과하다. 물론 양력과 같은 경우 지구의 공전주기를 이용하여 만들어 졌고, 음력과 같은 경우 달을 이용하여 만들어진 것 뿐이다. 물론 음력과 같은 경우 이용할 만한 부분이 밀물,썰물 시기를 알아내는데 밖에 쓰이지 못하기 때문에(달의 이동과 공전주기는 한번 생각해볼 문제다) 계절에 맞추기 위해서 윤달과 같은 복잡한 것을 사용했다 [1]. 음력을 이용하고 있었던 것을 고종 대에 양력을 이용하기 시작함에 따라 바뀌게 된 것이다. 뭐 내 생각이지만, 양력을 더 쓰는 이유는 서양 중심이라는 이유와 달(Month)과 계절이 직접적으로 매치가 되는 양력이 더 우세했으니 쓰였을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말이다.

  마찬가지로 AD(서기)나 BC(기원전)이나 단기(2333+AD)나 쇼와xx년 과 같은 경우도 다 비슷한 것이 아닌가? 에티오피아와 같은 경우 완전 다른 달력 시스템을 사용한다 [2].

  12월 25일이 성탄절, 부처님 오신날, 부활절 같은 건 사실 사람이 만든 것이 아닌가? 신은 없을태지만 있다고 가정했을 때, 누구 마음대로 신의 생일을 논한단 말인가? 

  마찬가지로 7일을 한 주로 정한 것은 무엇인가? 이 것도 결론은 사람이 만든 것이다. 종교적 때로는 효율, 다른 국가가 하니까 따라하기 등등의 방법을 통해 7일을 결정한 것이다. 우리가 사용하고 있는 그레고리력에서 1582년 10월 4일 다음날이 1582년 10월 15일인 것을 알고 있는가 [3]? 그러면 그 자랑스럽다는 성탄절은 어떻게 되는건가? 부활절은 어떻게 되는건가?

  여러분은 사람이 만든 것에 너무 끌려다니시지는 않으십니까? 60년 마다 중국식 년도가 돌아오는 건 아십니까(갑자, 을축, 병인, 정묘, …)? 한주가 9일인 경우, 1년에 4개월 밖에 없는 경우를 상상해 보신적은 있으십니까? 사실 지금이 12월 31일이 아니고 5월 31일이라고 생각해 보십시오. 고정관념을 깨면 더 넓게 생각할 수 있습니다.

TED 동영상 추천 드립니다. 쥴리아 스위니의 “하느님을 보내드리기 (내가 느끼는 하느님)”


   
[1] 한국 민족 문화 대백과, “달력”, 네이버 사전.
[2] 위키피디아 한국어판, “에티오피아력”,http://ko.wikipedia.org/wiki/에티오피아력
[3] 위키피디아 한국어판, “그레고리력”, http://ko.wikipedia.org/wiki/그레고리력


 Leave a Reply

You may use these HTML tags and attributes: <a href="" title=""> <abbr title=""> <acronym title=""> <b> <blockquote cite=""> <cite> <code class="" title="" data-url=""> <del datetime=""> <em> <i> <q cite=""> <s> <strike> <strong> <pre class="" title="" data-url=""> <span class="" title="" data-url="">

(필수)

(필수)